메뉴 건너뛰기

2021.01.29 05:21

청년 Dream, 청룡 드림!

조회 수 7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청년 Dream, 청룡 드림!

 

황진성 상병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jpg

황진성 상병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나는 학창 시절부터 또래 아이들보다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하고 싶은 일도, 꿈도 많아서였다. 철없이 뛰어놀아도 될 중학생 시절 내 꿈은 축구선수였다. 다른 친구들이 학업에 열중하던 고등학생 때는 한국을 대표하는 댄서가 되고 싶었다. 하지만 두 가지 꿈 모두 내 길은 아니었다. 그후 한동안 큰 상실감에 빠져 있었지만 곧 나는 내 앞에 놓인 여러 갈래의 미래 중 두 개를 남들보다 빨리 정리했다는 것으로 스스로를 위로했다.


다시 처음부터 내 길을 찾아야 했다. 어느덧 스무 살 성인이 됐지만 불투명한 미래가 두렵고 막막한 마음에 군대로 도피해야겠다고 생각했다.

18개월 동안 머리를 식히며 차분히 생각을 정리하고 싶어서였다. 몸이 힘들면 마음은 혼란스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강도 높은 훈련을 자랑하는 해병대를 선택했다. 하지만 그때까지만 해도 군대에서 또 다른 꿈과 만나게 될 줄은 전혀 알지 못했다.

실무에 배치받고 중대장님과 첫 면담 때 ‘꿈이 있니?’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 질문에 차마 답을 하지 못했다. 중대장님은 군에서 꿈을 찾는 장병들이 많으니 걱정하지 말라고 응원해 주셨다. 좋은 간부와 선임들을 만나 금세 실무에 적응하고 즐거운 1년을 보냈지만, 마음 한편에는 항상 찜찜함이 남아 있었다. 전역이 다가올 때까지 꿈 하나 찾지 못하면 스스로가 너무 초라하게 느껴질 것 같았다.

그러던 어느 날 지휘관 교육 시간에 사단에서 추진하는 ‘청년 Dream, 청룡 드림’이라는 자기계발 홍보영상을 봤다. 거기엔 경제적 지원을 받아 학위나 자격증을 취득하고 각종 취미생활을 즐기며 꿈을 좇는 청년들이 있었다. 더는 허송세월할 수 없다는 생각에 평소 관심이 있었지만, 미처 도전하지 못한 것들을 하나씩 되짚어봤다.

학창 시절 축구선수와 댄서를 준비하며 가까이서 지켜봤던 스포츠마사지, 재활 트레이너 자격증 공부에 도전하기로 결심했다. 군에서 교재 구매 비용을 지원받고, 관련 학과를 졸업한 선임의 도움을 받아 꾸준히 노력하며 새로 만난 꿈에 한 발짝씩 가까워지고 있다.

동시에 ‘건강한 신체에 건강한 정신이 깃든다’는 말을 교훈 삼아 운동을 좋아하는 선·후임들과 함께 몸짱 프로젝트에 도전했다. 매일 저녁 두 시간씩 꾸준히 운동한 결과 보디빌더만큼은 아니라도 입대 전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건강한 신체, 건강한 정신을 가지게 됐다.

입대 전, 군대는 사회와 단절돼 청춘을 낭비하는 곳이라는 얘기를 들었다. 하지만 실제로 와서 보고 느낀 군대는 청춘을 더욱 빛나게 만들어주는 발판과 같았다. 여러 문제로 방황하던 청춘들이 군에서 소중한 인연을 만나고 자신의 꿈을 마주하며 더욱 희망찬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

꿈을 찾아 헤매는 모든 청춘, 모든 청년이 군대를 사회와 단절되는 곳이 아닌, 꿈을 찾고 그걸 이루는 발판으로 삼아 한 발짝씩 나아가길 기원한다.<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 01. 28>

 

 





  1. 해병대의 신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대한 대위 해병대2사단 1여단 지난 15일은 짜빈동전투 54주년이었다. 나는 현재 청룡부대 11중대의 중대장으로 짜빈동전투의 주역이었던 11중대의 신화를 잇고 있는 지휘관이다. 1967년 2월 15일 짙은 안개가 끼고...
    Date2021.02.17 Views22
    Read More
  2. 청년 Dream, 청룡 드림!

    청년 Dream, 청룡 드림! 황진성 상병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나는 학창 시절부터 또래 아이들보다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하고 싶은 일도, 꿈도 많아서였다. 철없이 뛰어놀아도 될 중학생 시절 내 꿈은 축구선수...
    Date2021.01.29 Views70
    Read More
  3.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최영준 병장 해병대2사단 상장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2] 스물다섯. 나는 남들보다 다소 늦은 나이에 입대했다. 대학교를 졸업하고 임용시험을 거쳐 초등학교 교사가 됐다. ...
    Date2021.01.16 Views64
    Read More
  4. “다 잘될 거야”

    “다 잘될 거야” 박승범 상사 해병대 연평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4]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에 몰두하는 사이, 어느덧 2020년 한 해가 훌쩍 지나가 버렸다. 1년 동안 우리 ...
    Date2021.01.16 Views62
    Read More
  5. 꿈에 다가갈 수 있었던 백령도 생활

    해병대6여단 김한빈 중위 “백령도에 가게 돼서 정말 기대된다.” 2019년 겨울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모든 양성 교육이 끝나고 백령도로 부대 배치된 후 내가 한 말이다.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대부분 ...
    Date2021.01.08 Views75
    Read More
  6. [정순채 칼럼] 기억해야 할 장진호전투의 ‘경찰 영웅’

    [아시아타임즈 정순채칼럼] 6.25전쟁은 70년 전 북한이 암호명 ‘폭풍’이란 이름으로 남침한 동족상잔의 비극을 낳은 전쟁이다. 민간인과 군인을 합쳐 약 160만 여명이 피해를 입은 우리역사 상 가장 가슴 아픈 전쟁...
    Date2020.12.11 Views188
    Read More
  7. 해병대… 그리고 나의 마음가짐

    김동영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나는 지금 대한민국 해병대 장교다. 지금 이 자리까지 오기 위한 나의 여정은 쉽지 않았다. 몇 해 전, 나는 축구를 하다가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가 완전히 파열되는 부상을 입...
    Date2020.11.26 Views183
    Read More
  8. 고된 훈련 속 하나 된 우리

    김재준대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지난해 11월 해병대 최초로 사단 주관 마일즈 장비 우수중대 선발 소식을 접했다. 여단 자체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우리 중대가 여단 대표로 선정됐을 때 기쁨과 함께 약간의...
    Date2020.10.25 Views169
    Read More
  9. 인생의 두 번째 대한민국 국가대표가 되다

    고명석 해병대위 소말리아해역 호송전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당시, 나는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선수로 출전해 코트에서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 10여 년이 흐른 지금 나는 또 다른 유니폼을 입고 이역만리 아덴만 ...
    Date2020.10.25 Views154
    Read More
  10. 도전으로 변화할 수 있던 나

    조용준 병장 해병대 2여단 21대대 본부중대 어릴 적 나는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애플의 신화 스티브 잡스 등 사업가의 이야기를 들으며 큰 감명을 받곤 했다. 하지만 머릿속으로만 ‘혁신적인 사업가가 돼야겠다’라...
    Date2020.10.08 Views210
    Read More
  11. [김동호 종교와삶] 갈등(葛藤)

    [김동호 종교와삶] 갈등(葛藤) 국방일보 오피니언 2020.10.06 김동호 해병대 2사단 군종실장 목사·소령 인생을 살면서 누구나 갈등(葛藤)을 경험합니다. 갈등이란 단어는 ‘칡나무 갈(葛)’, ‘등나무 등(藤)’에서 나왔...
    Date2020.10.08 Views239
    Read More
  12. 국민의 반창고가 되어준 따뜻한 해병대

    박 병 탁 일병해병1사단 포병여단 해병대는 국가의 부름에 가장 먼저 달려갈 준비가 되어 있는 부대다. 정의와 자유를 수호하는 사명 아래 언제나 국민을 먼저 생각하기에, 사상 최악이라 불리는 태풍이 포항을 휩쓸...
    Date2020.09.27 Views19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