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이대한 대위 해병대2사단 1여단.jpg

 

이대한 대위 해병대2사단 1여단

 

 

지난 15일은 짜빈동전투 54주년이었다. 나는 현재 청룡부대 11중대의 중대장으로 짜빈동전투의 주역이었던 11중대의 신화를 잇고 있는 지휘관이다.

1967년 2월 15일 짙은 안개가 끼고 비가 내리는 새벽, 베트남 쾅나이성 짜빈동의 야트막한 30m 고지에서 청룡부대 11중대와 2개 연대 규모 월맹 정규군의 전투가 벌어졌다. 3시간여의 사투 끝에 11중대는 기지를 사수하고 적을 격퇴했다. 15명의 선배 해병이 장렬히 산화했고, 243명의 적을 사살했다. 영화·드라마에나 나올 법한 이 전투는 우리 대한민국 해병대의 명예로운 전투사에 남았고, 아직도 ‘신화를 남긴 해병대’라는 구호로 회자되고 있다.

짜빈동전투는 불리한 여건과 극한 상황에서 빚어낸 빛나는 승리였다. 수색·정찰을 통한 정확한 정보판단과 철저히 준비된 중대전술기지의 방어태세, 신속하고 정확한 화력지원의 삼박자가 절묘하게 들어맞았다. 무엇보다 승리의 중심에는 위기상황에서 빛을 발하는 해병대 특유의 전투정신이 있었다.

해병대의 전투정신을 몇 줄의 글로 정의할 수는 없겠지만 우리 중대는 그중 하나를 세 가지 신뢰(三信)라고 부른다.

첫 번째 신뢰는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이다. 교육훈련에 매진하고 전술전기를 숙달했다면 그 땀과 노력은 언젠가 반드시 자신에게 돌아온다. 그러므로 우리는 스스로의 능력을 갈고닦기 위해 힘써야 하며 이에 확신을 가져야 한다.

둘째는 ‘전우와 부대에 대한 믿음’이다. 혼란스러운 전장에서 내 곁에서 함께 싸우는 전우는 전투를 수행하는 또 하나의 원동력이자 든든한 버팀목이다. 전쟁은 개인이 혼자만의 힘으로 수행하는 것이 아니다.

끝으로 ‘지휘하는 상관에 대한 믿음’이다. 지휘관이 내리는 지시를 따르면 살아남을 수 있고, 승리할 수 있다는 확고한 믿음이 갖춰졌을 때 부하는 온전히 전투에 몰입할 수 있다.

6·25 전쟁부터 이어져 온 해병대 특유의 가족 같은 단결력이 바탕이 된 이러한 신뢰는 불가능한 전투를 신화로 만든 가장 큰 원동력이라 생각한다.

1967년의 11중대는 강도 높은 교육훈련과 수많은 실전경험을 바탕으로 전투원 개개인이 승리를 확신할 수 있는 전투 전문가들이었다. 그들은 이역만리 타국에서 생사고락을 함께하며 피보다 진한 전우애로 맺어진 또 하나의 가족이었으며, 부대를 지휘한 중대장 정경진 대위는 부하들의 신뢰와 충성에 승리로 화답했다.

2021년의 11중대를 지휘하고 있는 나의 지휘 표어는 ‘어게인(Again) 짜빈동 중대’다. 54년 전 불가능을 신화로 만든 선배 해병들의 명예와 전통을 이어 오늘의 11중대 역시 세 가지 신뢰를 바탕으로 서부전선을 굳건히 지켜낼 것을 다짐한다.<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2.15>





  1. 작은 나눔 특별한 기쁨

    배성희 상사(진) 해병대 연평부대 2015년 한 여군 선배의 미담 보도를 통해 백혈병·소아암 환자 대상 모발 기증에 대해 처음으로 알게 됐다. 평소 남들보다 특출난 재능이 있거나 금전적으로 여유가 많은 것...
    Date2021.02.22 Views14
    Read More
  2. 대한민국 군인임에 감사하며

    정현웅 대위 해병대사령부(미 육군성 군수고군반) 대위 지휘참모과정 교육을 받기 위해 미국에 온 지 6개월이 돼 간다. 나는 이전에 해외 거주 경험이 없었다. 국외 위탁교육의 기회를 준 군과 해병대에 감사한다. ...
    Date2021.02.17 Views14
    Read More
  3. 해병대의 신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대한 대위 해병대2사단 1여단 지난 15일은 짜빈동전투 54주년이었다. 나는 현재 청룡부대 11중대의 중대장으로 짜빈동전투의 주역이었던 11중대의 신화를 잇고 있는 지휘관이다. 1967년 2월 15일 짙은 안개가 끼고...
    Date2021.02.17 Views10
    Read More
  4. 청년 Dream, 청룡 드림!

    청년 Dream, 청룡 드림! 황진성 상병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나는 학창 시절부터 또래 아이들보다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하고 싶은 일도, 꿈도 많아서였다. 철없이 뛰어놀아도 될 중학생 시절 내 꿈은 축구선수...
    Date2021.01.29 Views58
    Read More
  5.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늦은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다! 최영준 병장 해병대2사단 상장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2] 스물다섯. 나는 남들보다 다소 늦은 나이에 입대했다. 대학교를 졸업하고 임용시험을 거쳐 초등학교 교사가 됐다. ...
    Date2021.01.16 Views61
    Read More
  6. “다 잘될 거야”

    “다 잘될 거야” 박승범 상사 해병대 연평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1.14]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에 몰두하는 사이, 어느덧 2020년 한 해가 훌쩍 지나가 버렸다. 1년 동안 우리 ...
    Date2021.01.16 Views60
    Read More
  7. 꿈에 다가갈 수 있었던 백령도 생활

    해병대6여단 김한빈 중위 “백령도에 가게 돼서 정말 기대된다.” 2019년 겨울 해병대 교육훈련단에서 모든 양성 교육이 끝나고 백령도로 부대 배치된 후 내가 한 말이다.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대부분 ...
    Date2021.01.08 Views64
    Read More
  8. [정순채 칼럼] 기억해야 할 장진호전투의 ‘경찰 영웅’

    [아시아타임즈 정순채칼럼] 6.25전쟁은 70년 전 북한이 암호명 ‘폭풍’이란 이름으로 남침한 동족상잔의 비극을 낳은 전쟁이다. 민간인과 군인을 합쳐 약 160만 여명이 피해를 입은 우리역사 상 가장 가슴 아픈 전쟁...
    Date2020.12.11 Views187
    Read More
  9. 해병대… 그리고 나의 마음가짐

    김동영 중위(진)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나는 지금 대한민국 해병대 장교다. 지금 이 자리까지 오기 위한 나의 여정은 쉽지 않았다. 몇 해 전, 나는 축구를 하다가 오른쪽 무릎 십자인대가 완전히 파열되는 부상을 입...
    Date2020.11.26 Views178
    Read More
  10. 고된 훈련 속 하나 된 우리

    김재준대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지난해 11월 해병대 최초로 사단 주관 마일즈 장비 우수중대 선발 소식을 접했다. 여단 자체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우리 중대가 여단 대표로 선정됐을 때 기쁨과 함께 약간의...
    Date2020.10.25 Views161
    Read More
  11. 인생의 두 번째 대한민국 국가대표가 되다

    고명석 해병대위 소말리아해역 호송전대 2006년 도하 아시안게임 당시, 나는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선수로 출전해 코트에서 뜨거운 여름을 보냈다. 10여 년이 흐른 지금 나는 또 다른 유니폼을 입고 이역만리 아덴만 ...
    Date2020.10.25 Views149
    Read More
  12. 도전으로 변화할 수 있던 나

    조용준 병장 해병대 2여단 21대대 본부중대 어릴 적 나는 철강왕 앤드루 카네기, 애플의 신화 스티브 잡스 등 사업가의 이야기를 들으며 큰 감명을 받곤 했다. 하지만 머릿속으로만 ‘혁신적인 사업가가 돼야겠다’라...
    Date2020.10.08 Views20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