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42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첨부

포기할 수 없었던 나의 꿈

 

 

이건철 상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jpg

이건철 상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내가 태어나고 자란 경기도 가평에서는 빨간 명찰의 해병대 장병을 보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해병대에 가고 싶다거나, 군인이 되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하지만 지금 나는 대한민국 해병대 부사관으로 당당히 근무하고 있다.

 

사실 나는 어린 시절 소아마비를 앓았던 아픔이 있다. 형과 함께 자전거를 타며 동네를 휘젓고 다니는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어느 날 내 다리가 뜻대로 움직이지 않는다는 것을 느꼈다. 놀란 어머니는 나를 업고 병원으로 향했고, 소아마비라는 진단을 받았다. 단순히 근육통 정도로 생각했는데 평생 한쪽 다리가 불편한 채로 살아가야 한다는 의사의 말에 절망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포기하지 않으셨다. 어머니는 1년여간 나를 등에 업고 강원도 춘천에 있는 한의원에 다니셨다. 한의원 진료를 받을 때마다 다리에 침을 맞는 것이 아프고 두려웠지만 내 손을 꼭 붙잡고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면서 어떠한 내색도 할 수 없었다. 어머니의 등에서 나는 생각했다. 포기라는 단어를 알려주지 않으시려는 어머니의 사랑에 빨리 나야겠다고. 그리고 ‘스스로 일어나자’는 말을 수없이 되뇌었다.

 

그러던 중 우연히 본 옆집 삼촌의 각 잡힌 전투복과 팔각모, 특히 빨간 명찰은 내게 이유를 알 수 없는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강인하고 당당한 모습의 삼촌을 통해 해병대의 일원이 돼 있는 내 모습을 상상했다. 그렇게 나는 해병대를 가야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리고 어머니의 헌신적인 사랑 속에 굳은 의지를 갖고 재활 치료를 시작했다. 처음엔 다른 사람과 같이 걷는 것을 목표로 했다. 할 수 있다고 용기를 주시는 어머니의 응원 덕분이었을까? 다리에 힘이 생기기 시작했고 곧이어 축구를 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이 됐다.

 

그렇게 나는 조금씩 괜찮아졌고, 지난 1994년 12월 24일 해병대 부사관으로 임관할 수 있었다. 교육훈련단에서 보낸 8주는 고된 훈련의 연속이었지만 나는 묵묵히 해냈다. 아마도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누구보다 일찍 배웠기에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성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으리라. 그리고 지금까지 28년째 그 누구보다 강인한 해병대의 일원으로 복무하고 있다.

 

내가 지금까지 복무할 수 있었던 또 다른 이유는 부족함이 많은 내게 주변에서 보내준 무한한 사랑과 격려였다. 열 번이면 열 번, 백 번이면 백 번 고쳐나가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내 꿈을 모두가 응원해 주었기에 그것이 가능했던 것이다.

 

이제는 내 차례다. 내가 옆집 삼촌의 모습을 보고 꿈을 키우고 자신감을 배웠듯, 어떤 임무를 맡든 솔선수범하며 타인에게 본보기가 되는 해병대 부사관이 되겠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3.16>

 

 





  1. [김수영 국방광장] ‘리더십 코칭’을 마치고

    [김수영 국방광장] ‘리더십 코칭’을 마치고 김수영중령 해병대1사단 킹콩여단 최근 우리 부대는 해병대사령부 리더십센터가 주관하는 리더십 현장코칭을 받았다. 사실 해병대 첫 리더십 코칭 부대로 선정...
    Date2021.04.14 Views66
    Read More
  2. 병영문화혁신을 위한 나의 노력

    병영문화혁신을 위한 나의 노력 전철민 일병 해병대2사단 상승여단 도덕적인 사람이란 단순히 선한 사고를 가진 사람이 아니라 감정을 통제할 줄 아는 사람이다. 즉, 지금 옆 사람이 싫어도 그러한 감정을 드러내지 ...
    Date2021.04.14 Views71
    Read More
  3. 같은 목표를 향해 임무를 완수하자

    박찬영 소령해병대1사단 본부대대 일반적으로 군인의 이미지를 떠올릴 때 사격이나 전차의 기동훈련, 안면위장을 멋지게 한 특수부대원들이 하늘과 바다를 누비는 모습 등을 상상할 것이다. ‘군인’이라...
    Date2021.04.07 Views87
    Read More
  4. 꿈을 향해 정진하는 군 생활

    꿈을 향해 정진하는 군 생활 신우혁 상병 해병대2사단 포병여단 군 입대 전 남들과 다른 군 생활을 통해 꿈을 향한 자기계발의 의지를 보여주고 싶었다. 나는 훗날 연구원이 되어서 수질환경 정화 기술 발전에 이바지...
    Date2021.04.01 Views122
    Read More
  5. 정예 강군의 중추가 되리라

    [국방일보 문대천 국방광장]정예 강군의 중추가 되리라 문대천 해병대2사단 주임원사 해병대와 함께해온 지 24년, 아무것도 모르던 20살의 청년이 어느덧 대대 주임원사라는 중책을 수행하고 있다. 주임원사는 지휘관...
    Date2021.04.01 Views63
    Read More
  6. 사랑에도 강한 해병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을 읽고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마이클 샌델 지음/와이즈베리 펴냄 우정민 상병 해병1사단 포병여단 관측중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해병대 군가 ‘브라보 해병’에는 ‘사...
    Date2021.03.21 Views147
    Read More
  7. 포기할 수 없었던 나의 꿈

    포기할 수 없었던 나의 꿈 이건철 상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내가 태어나고 자란 경기도 가평에서는 빨간 명찰의 해병대 장병을 보기가 어려웠다. 그래서 해병대에 가고 싶다거나, 군인이 되겠...
    Date2021.03.21 Views426
    Read More
  8. 신형 마일즈와 전장 복지

    신형 마일즈와 전장 복지 김병국 대위 해병대9여단 ‘지금 흘리는 땀 한 방울은, 전시에 흘릴 피 한 방울을 대신한다’는 말이 있다. 전투에서 피를 흘리지 않기 위해서는 평상시 땀 흘리며 실전 같은 교육...
    Date2021.03.15 Views51
    Read More
  9. [한명수 기고] 한 줄 메모의 가르침

    [한명수 국방일보 기고] 한 줄 메모의 가르침 한명수 국군지휘통신사령부·해병대령 누구에게나 삶의 변화를 가져오는 변곡점이 있으며, 때로는 장황한 글이나 말보다 간결하고 짧은 글, 말 한마디가 더 큰 영...
    Date2021.03.15 Views49
    Read More
  10. 고통은 나를 더욱 강하게 만든다

    한석길 해군대위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해병대2사단에 처음 부임한 날, 벽에 붙어 있던 포스터가 기억난다. 그 포스터 하단에는 ‘나를 죽이지 못하는 고통은 나를 더욱 강하게 만든다’라는 문구가 새겨져...
    Date2021.03.12 Views76
    Read More
  11. 군 생활 전환점이 된 자기개발의 기회!

    정우혁 상병 해병대 연평부대 누구나 꿈꾸는 이상적인 삶이 있다. 좋은 배우자와 화목한 가정을 꾸리는 것, 욜로(YOLO) 라이프를 즐기는 것, 존경 받는 사회적 리더가 되는 것, 모두가 선망하는 좋은 직업을 갖는 것...
    Date2021.03.06 Views62
    Read More
  12. 잊지 말자, 영웅의 귀환

    정선희 중위해병2사단 상승여단 최근 강화도에서 군 복무 중인 나에게 귀중한 기회가 주어졌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 주관하는 ‘호국 영웅 귀환 행사’에 참관한 것이다. 코로나19 상황과 유가족의 ...
    Date2021.03.06 Views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