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해병대연평부대 박승범 상사.jpg

해병대연평부대 박승범 상사

 

 

고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신의 저서 『정치학』에서 ‘인간은 본성적으로 국가(사회) 공동체를 구성하는 존재’라고 말했다. 이는 곧 타인과의 관계를 기초로 사회적 공동체를 구성할 때, 비로소 인간은 존재 가치를 가진다는 것이다. 한자 사람 인(人) 역시 한 일(一) 자의 사람 두 명이 모여 서로를 지탱하는 모습을 하고 있다. 이처럼 사람은 혼자 살아갈 수 없는 존재로, 타인과 관계 속에 함께 살아가는 사회적 통념을 따른다.

대한민국 남자라면 누구나 이행하는 국방의 의무. 입시를 위해 쉼 없이 달려온 20대 청춘들은 대부분 대학 진학 후 군에 입대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본격적인 단체생활을 시작하며, 작은 사회를 간접적으로 경험하고, 관계에 필요한 존중과 배려·소통·공감·예의 등을 배워간다. 이런 의미에서 군대는 관계 배움의 장이기도 하다.

나는 북한으로부터 불과 3㎞ 남짓 떨어진 서해 북단 연평도에서 해병들과 함께 교육훈련, 경계작전, 부대관리를 하고 있다. 연평도에서 근무한 지 10개월이 지났지만, 아직도 나의 20대 시절과는 사뭇 다른 지금의 장병들과 가까워지는 게 어렵기만 하다. 20년 전 기성세대 시각으로 그들을 바라본 탓에 이해하지 못하고 답답할 때도 많았다. 그렇게 고충을 겪던 중 해병대 리더십센터에서 주관한 갈등관리 리더십을 수강하면서 그들을 지혜롭게 이끄는 관계의 지혜를 터득했다.

강의의 주제는 ‘관계를 시작하는 대화의 기술: 공감과 경청’이었다. 언어적·비언어적 요소(태도·행동·얼굴) 활용 방법, 대화의 문을 닫게 하는 나쁜 습관을 주로 다뤘다. 간략히 요약하면 대화가 원만하고 효율적으로 이뤄지려면 먼저 공감이 필요하고, 이것이 충족됐을 때 상대방은 서서히 마음의 문을 열어 진정 어린 대화를 시작한다. 그리고 그 대화를 통해 자연스레 신뢰가 쌓이고 믿음이 생긴다고 한다.

경청의 자세 또한 필요하다. 간부들의 흔한 실수 중 하나가 바로 해병들의 대화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단순히 문제를 해결하려는 대화 방식을 취하는 것이다. 이러한 잘못된 경청 방식 때문에 대부분의 하급자 또는 해병들과의 대화 기회가 상실되고 오해가 야기된다.

물론 리더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먼저 하급자에게 자신의 의도나 업무 수행의 제반 사항을 명확히 지시·전달해야 하므로 자칫 이 두 가지를 놓칠 때가 많다. 하지만 리더는 구성원들의 소리에 경청하고 공감할 줄 아는 소통의 자세를 지녀야 한다. 만약 이것이 선행되지 않는다면 당장의 성과는 달성될지 몰라도 훗날 조직은 불신 속에서 조금씩 병들고 말 것이다.

기성세대와 MZ세대, 20대부터 50대까지 공존하는 군대의 환경상 위에서 언급한 내용을 모두 실천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공감과 경청’의 자세로 상호 공존하고 대화하면 머지않아 우리는 지금보다 훨씬 나아진 소통의 군대문화를 만들게 될 것이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8.22>



  1. 서북도서 합동 화생방훈련을 마치고

    김양환 하사 해병대6여단 해병대6여단은 최근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국군화생방사령부와 야외기동훈련으로 합동 화생방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화생방 상황을 가정한 가운데 화생방 제독차, 정찰차, 전차, 상륙...
    Date2021.10.11 Views17
    Read More
  2. 인문학 독서토론과 부대 관리

    천혜옥 상사 해병대교육훈련단 상륙전교육대대 보병고급반에는 인문학 독서토론회 과정이 있다. 앞서 보병중급반 과정에서는 전쟁사와 관련된 지정 도서를 읽고 감상문을 작성하는 과제가 있었다. 하지만 보병고급반...
    Date2021.09.10 Views30
    Read More
  3. 공감과 경청의 리더십 - 해병대연평부대 박승범 상사

    해병대연평부대 박승범 상사 고대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자신의 저서 『정치학』에서 ‘인간은 본성적으로 국가(사회) 공동체를 구성하는 존재’라고 말했다. 이는 곧 타인과의 관계를 기초로 사회적 ...
    Date2021.08.29 Views34
    Read More
  4. 멀티태스킹의 필요성 - 국방일보 병여의 창

    유재혁 상병 해병대1사단 본부대대 멀티태스킹은 동시에 여러 가지 작업을 수행하는 것을 뜻한다. 나는 이 말을 좋아한다. 여러 가지 일을 동시에 한다는 것이 시간을 효율적으로 쓴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그래...
    Date2021.08.03 Views28
    Read More
  5. 함정 견학을 다녀와서 - 국방일보 병영의 창

    최지수 대위 해병대교육훈련단 상륙전고군반 해군과 해병대는 ‘한 뿌리 공동체’다. 작전 특성상 밀접한 관계를 갖고 상호 지원 없이는 작전 수행이 어렵다. 그렇기에 해군과 해병대는 ‘원팀&rsquo...
    Date2021.08.03 Views37
    Read More
  6. [전명관 진중문고+] 군인의 기본

    『피를 마시는 새』를 읽고 전명관 상병 해병대 2사단 상승여단 ‘나는 지금 무얼 하는 걸까.’ 부끄러운 기억이지만, 해병대교육훈련단 1주 차 때 제식 교육을 받던 중 ‘지금 이렇게 발맞춰 걷는 게...
    Date2021.08.03 Views20
    Read More
  7. 해병대와 나, 그 역사의 시작

    해병대와 나, 그 역사의 시작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7.15> 권 주 혁 대위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우리 해병대가 걸어온 찬란한 역사는 한순간에 이뤄지지 않았다. 차곡차곡 기둥을 세우듯 선배 해병들이 쌓아 올린...
    Date2021.07.19 Views30
    Read More
  8. 해병대에서 배운 것들

    권주혁 대위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20살, 해양대학교 행정학과에 입학한 나는 우연히 학과 선배의 권유로 학생군사교육단(ROTC·학군단)에 입단하게 됐다. ‘어차피 남자라면 가야 하는 군대, 강인한 훈...
    Date2021.07.19 Views27
    Read More
  9. 독서로 시작한 꿈을 향한 첫걸음

    김성준 일병 해병대 2사단 선봉여단 송은진 지음/파주북 펴냄 이 책은 장이츠 작가가 하버드의 핵심사상 전파를 위해 하버드 유명교수 10명이 서로 다른 방면에서 인생을 해석한 내용을 소개한다. 그중 나는 로자베...
    Date2021.06.28 Views22
    Read More
  10. 끝없는 배움이 전문성을 키운다

    이수진 상사 해병대6여단 얼마 전 국방홍보원 홈페이지에서 국방누리 배너를 보고 들어가게 됐다. 국방누리에는 국군의 무기체계를 소개하는 ‘군넘버스토리’와 ‘리얼웨폰’ 등 다양한 영상 ...
    Date2021.06.28 Views22
    Read More
  11. 합동성 강화로 한반도 평화 이끈다

    이성연 육군소령 서북도서방위사령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6.14] 합동성 강화는 육·해·공군, 해병대의 군사력을 통합해 전투력을 극대화하는 것으로 지난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 이후 지금까지...
    Date2021.06.21 Views31
    Read More
  12. ‘서북도서 절대사수’ 이상 무

    최진규 소령 해병대 연평부대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1.06.14] 한·일 월드컵이 한창이던 지난 2002년 7월, 나는 부푼 꿈을 안고 포병장교로 임관했다. 그 후 19년의 세월이 흘렀다. 나는 그중 7년을 서북도서...
    Date2021.06.15 Views4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