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해병대9여단 김기한 원사.jpg

김기한 원사 해병대9여단

 

 

9월 1일은 제주 해병대의 날이다. 이날은 제주 해병 3·4기생들이 6·25전쟁 당시 위기에 놓인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인천 앞바다로 출정한 날이다. 해병대는 지난 2001년부터 매년 해병혼탑 참배, 기념식, 참전용사 감사 오찬 등 다양한 보훈 행사로 참전용사들의 헌신·희생을 기리고 있다.

 

올해로 제주 해병대의 날이 22주년을 맞았다. 이번 기념일에는 코로나19로 대폭 축소됐던 각종 행사가 3년 만에 정상화됐다. 특히 지난달 28일 ‘해병 3·4기 호국관’ 개관으로 선배 해병들의 역사를 다시금 상기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 제주도 서귀포 대정읍에 있는 호국관은 1950년 8월, 3·4기생들이 열악한 환경 속에서 고된 훈련을 받으며 출정을 준비했던 실제 막사를 복원했다. 이곳에는 해병대 창설 초기 ‘호국충성 해병대’ 초석을 다졌던 그들의 발자취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1950년 6월 25일 제주도 전역에 전쟁 발발 소식이 전해지자, 죽음으로 조국 수호 대의를 함께 하겠다며 혈서지원을 했던 제주 학도병들과 교사들. 그들의 나이는 대부분 10대 중반(당시 중학교 2~6학년)에서 20대 초반에 불과했다. 급박한 전황 탓에 변변치 않은 무기, 제대로 된 군사훈련조차 받지 못한 청년들이었지만 그들의 가슴은 죽음의 두려움보다 나라를 구하겠다는 뜨거운 결의로 가득 차 있었다. 그렇게 그들은 ‘펜 대신 총’을 들고 전장으로 향했다.

 

1950년 9월 15일 특유의 전우애와 단결력을 앞세운 해병 3·4기는 인천상륙작전을 시작으로 서울수복작전, 도솔산지구전투, 김일성·모택동지구전투, 장단·사천강지구전투 등 최전선에서 단 한 번의 패배 없이 임무를 완수하며 ‘무적해병(無敵海兵)’의 신화를 이룩했다.

 

호국관에 전시된 피 묻은 빨간명찰과 총탄이 관통한 철모, 안전귀환을 염원하는 천인침(전쟁에 참전한 사람의 무운장구를 빌기 위해 1000명이 한 땀씩 꿰매어 천을 만들어주는 풍습)과 각종 전투 공적을 바라보고 있으면 ‘애국·애민정신, 끈끈한 단결력, 두려움을 모르는 용맹함과 투지, 싸우면 이기는 강한 군대 등’ 오늘날 해병대를 대표하는 수식어가 어떻게 해병 3·4기에서 비롯됐는지 느낄 수 있다.

 

호국관 개관을 준비하며 3·4기 선배 해병들을 찾아뵈었다. 이제 상수(上壽·100세)를 바라보는 노병이 됐지만, 6·25전쟁을 회상할 때면 그들은 한목소리로 “다시 그 날이 오면 옛날보다 더 치열하게 싸워야지”라고 말씀하신다.

 

해병대는 그들의 업적을 담은 호국관을 잘 보존·발전시켜 호국정신과 전통을 계승하고, 국민 안보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것이다. 이를 토대로 해병 3·4기의 발자취가 항상 우리 곁에 살아 숨 쉬도록 하겠다고 다짐한다. <국방일보 병여의창 2022.08.31 인터넷>



  1. NEW

    해병대와 지뢰제거작전 - 해병대 군수단 정현도 하사

    정현도 하사 해병대 군수단 상륙지원대대 누구나 한 번쯤은 ‘귀신 잡는 해병’ ‘빨간 명찰’ ‘팔각모’를 들어봤을 것이다. 입대 전까지 나에게 해병대 이미지는 강하지만 부드러...
    Date2022.09.29 Views235
    Read More
  2. 제주 해병 3·4기 호국관 개관을 기념하며 - 해병대9여단 김기한 원사

    김기한 원사 해병대9여단 9월 1일은 제주 해병대의 날이다. 이날은 제주 해병 3·4기생들이 6·25전쟁 당시 위기에 놓인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인천 앞바다로 출정한 날이다. 해병대는 지난 2001년...
    Date2022.09.05 Views5260
    Read More
  3. 특등사수의 다음 도전은? - 해병대1사단 이태균 상병

    이태균 상병. 해병대1사단 31대대 나는 청소년기 중국 유학길에 올라 학창 시절을 보냈다. 낯선 땅에서 이방인으로 살아가며 외롭고 힘든 날도 많았다. 이러한 기억 때문인지 해병대의 끈끈한 전우애가 매력적으로 ...
    Date2022.08.30 Views6631
    Read More
  4. [국방일보 진중문고+] 새벽 5시, 나를 찾아가는 시간

    『나의 하루는 4시 30분에 시작된다』를 읽고 김동준 병장 해병대6여단 본부대 김유진 지음 토네이도 펴냄 나는 여단 주임원사 운전병이다. 나의 하루는 남들보다 조금 이른 새벽 5시에 시작된다. 기상 후 과업을 준...
    Date2022.08.30 Views6584
    Read More
  5. 특등사수의 다음 도전은? - 해병대1사단 이태균 상병

    해병대1사단 이태균 상병 나는 청소년기 중국 유학길에 올라 학창 시절을 보냈다. 낯선 땅에서 이방인으로 살아가며 외롭고 힘든 날도 많았다. 이러한 기억 때문인지 해병대의 끈끈한 전우애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Date2022.08.07 Views11491
    Read More
  6. KCTC 훈련 참가 의미 - 이영진중령 해병대2사단

    이영진 중령 해병대2사단 [국방일보 2022.08.02 국방광장] KCTC 훈련은 매년 해병대 1사단에서 1개 보병대대가 참가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해병대 2사단이 경계작전과 교육훈련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부대운...
    Date2022.08.03 Views12202
    Read More
  7. 말의 결을 달리하자 - 해병대1사단 임동희 병장

    임동희 병장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방일보 병여의창 2022.07.20] 말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사람의 마음을 바꿀 수 있다. 정유재란 때인 노량해전 당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나의 죽음을 적에게 알리지 ...
    Date2022.07.24 Views14347
    Read More
  8. 소대 전술훈련을 마치고 - 해병대1사단 임혜련 중위

    임혜련 중위 해병대1사단 2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2.07.22] 우리 소대는 4박5일간 부대 인근 산악 및 야외훈련장에서 소대 전술훈련을 실시했다. 소부대 전투기술 숙달을 위한 이번 훈련은 내가 소대장 직책을 ...
    Date2022.07.22 Views14708
    Read More
  9. 대한민국 해병대 정신을 세계에 알리다 - 해병대1사단 최한결 대위

    최한결 대위. 해병대1사단 사단본부 공보정훈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2.07.11] 해병대1사단은 지난달 6일부터 21일까지 몽골 합동훈련센터에서 진행된 2022년 칸 퀘스트 훈련에 참가했다. 칸 퀘스트 훈련은 유엔 ...
    Date2022.07.17 Views15836
    Read More
  10. 우리는 해병대의 자랑이다 - 해병대2사단 김준현 상사

    김준현 상사 해병대2사단 1여단 십수 년 전 입영통지서를 받고 교육훈련단을 들어설 때 그 긴장감과 떨림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극기주를 이겨내고 ‘빨간명찰’을 가슴에 달았을 때의 뜨거움도 아직 잊...
    Date2022.06.28 Views20964
    Read More
  11. 내가 보낸 시간, 전우가 보낼 시간 - 엄희천 병장 해병대2사단 정보통신대대

    엄희천 병장 해병대2사단 정보통신대대 “누구나 해병대를 선택할 수 있다면 나는 결코 해병대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나 해병이 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젊은이들이 해병대를 선택하는...
    Date2022.06.22 Views22213
    Read More
  12. 군 생활의 새로운 전환점 - 박승범 상사 해병대2사단

    박승범 상사 해병대2사단 포병여단 본부중대 중대 행정관으로 임무를 수행하면서 언제부터인가 대원들과 함께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때 문득 떠오른 것이 내가 3년째 활동하는 창업발명...
    Date2022.06.14 Views24266
    Read More
  13. 해병은 만들어지는 것이다 - 오은석 병장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

    오은석 병장 해병대2사단 상륙장갑차대대 해병대에 입대하기 전 나는 170㎝에 46㎏으로 매우 왜소한 체격이었다. 이로 인해 초등학교 입학 이후 12년의 학창시절동안 ‘멸치’로 불렸다. 별명 때문에 위축...
    Date2022.06.08 Views23267
    Read More
  14. 나의 가치는 어디에 있는가? - 박어진 소위 해병대 군수단 재정참모실

    박어진 소위 해병대 군수단 재정참모실 지난 3월 해병소위로 임관하면서 바로 실무에 투입됐다. 초급 군사반 교육 중인 동기들은 내게 실무는 어떤지 물어보곤 한다. 내가 후반기 교육에 앞서 졸업·임관과 동...
    Date2022.06.02 Views24149
    Read More
  15. 값진 땀방울의 맛 - 김형주 상병 해병대2사단 1포병대대 본부중대

    김형주 상병 해병대2사단 1포병대대 본부중대 나는 장병들에게 맛있고 영양가 높은 식사를 제공해 전투력 향상에 기여하는 조리병이다. 지난 3월 급양관리담당 김권세 중사님으로부터 ‘전군 군 장병 조리기능 ...
    Date2022.06.02 Views241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