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보기 검색열기

 

해병대1사단 서우현 중위(진).jpg

서우현 중위(진) 해병대1사단 킹콩여단

 

 

‘대회’는 학창시절이나 지금이나 언제나 설렌다. 부대에서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사단 최정예 소대 선발 경연대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했다. 우리 소대가 지금까지 갈고 닦아온 전투력과 팀워크를 증명할 최고의 기회라 판단했다. 바로 중대장님께 건의해 대회에 참가했다.

 

해병1대사단 내 모든 보병대대에서 선발된 소대로 대진표가 만들어졌다. 약 40분 동안 도시와 산악에서 진행되는 전투이기에 빠른 기동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것이 핵심이라 판단했다.

 

전술토의 결과 먼저 도시지역을 10분 이내에 점령한 후, 남은 30분을 산악전투에 사용하자는 의견을 도출했다. 또 공격 시 아군 2개 분대가 빠르게 적진에 침투하면 방어하는 적은 당황할 것이고, 그때 1개 분대가 엄호사격을 해준다면 적은 머리를 내밀지도 못하고 기습공격에 전멸할 것이라는 게 소대원들의 판단이었다.

 

“나 믿고 들어가. 내가 엄호할게.” “경상이야? 내가 치료해줄게.” 평가장에 울려퍼지는 소대원들의 목소리 덕분이었을까. 긴장이 조금씩 풀리면서 자신감이 붙었고, 예선 첫 번째 경기 승리의 여신은 우리 손을 들어줬다. 승리 후 주둔지에서의 사후강평으로 미비한 부분을 수정했다.

 

몸은 지치고 피곤했을지라도 우승에 대한 소대원들의 의지는 분명했다. 그 의지 덕분이었을까. 우리 소대는 본선·준결승·결승을 차례로 격파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우승 비결은 그간 단단하게 쌓아온 ‘단합력’에 있다고 생각한다. 임관 후 소대장이라는 직책을 맡게 됐다. 실무 배치 후 소대원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우리 소대의 ‘스타일’을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토의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야전에서의 행동화 절차도 함께했다. 소대장 혼자 머리를 꽁꽁 싸매며 고민하는 것보다 소대원들과 함께 소대의 스타일을 만들어나가는 것이 작전 이해력 측면에서 더 효과적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소대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경청하고, 때로는 남의 의견을 수용·소통하며 소대는 한마음이 됐다. 이에 더해 거듭된 고강도 훈련으로 우리 소대의 스타일은 점점 더 견고해졌고, 대원들도 자연스레 소대 스타일에 녹아들었다. 이처럼 꾸준히 쌓아온 단합력이 이번 대회에서 빛을 발했다고 확신한다.

 

이번 대회는 값진 경험과 잊지 못할 추억이 됐다. 그리고 ‘모두가 다 같이 노를 젓지 않으면 보트가 파도를 뚫고 바다에 나가기 힘들다’라는 말의 참뜻을 각인했다. 우리는 각자의 노(Paddle)를 가지고, 하나의 ‘보트’를 저었다. 1사단 최정예 소대 선발 경연대회는 각자 역할의 소중함과 팀워크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국방일보 병영의창 20223.01.10>






  1. 울릉도에서의 새해 다짐, 그리고 지금 - 해병대1사단 김용성 상병

    김용성 상병 해병대1사단 황룡여단 2023년 나는 상병으로 진급했다. 군 생활 중 누구나 하는 진급이지만, 나에게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다. 대한민국에서 독도 다음으로 해를 빨리 볼 수 있는 울릉...
    Date2023.02.03 Views1848
    Read More
  2. 진지한 태도가 ‘1만 시간의 법칙’ 만든다 - 해병대2사단 김정우 병장

    김정우 병장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최근 북한은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여러 차례 무력도발을 자행했다. 이처럼 혼란스러운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내가 생각하는 우리 해병대 전우들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과 태도는...
    Date2023.01.27 Views4331
    Read More
  3. 1년 10개월, 부관의 소회 - 해병대사령부 안성민 대위(진)

    안성민 대위(진). 해병대사령부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던 보통의 봄날. 우연히 터미널에서 해병대 전투복을 입고 지나가는 한 소위를 홀린 듯이 쳐다봤던 18세의 나는 무작정 해병대 장교를 동경하게 됐다. 이후 4년...
    Date2023.01.19 Views7380
    Read More
  4.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삼부자의 기록을 함께 하다 -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김상진 원사

    김상진 원사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지난 10여 년간 백령도에서의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습니다. 해병대6여단에서 두 번째 근무이던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북한의 도발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대청해전, ...
    Date2023.01.17 Views8248
    Read More
  5. 청해부대 파병으로 얻은 소중한 것들 - 청해부대 38진 이다호 해병대위

    이다호 해병대위 청해부대 38진 지난해 8월 5일 부산에서 출항한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은 이역만리 아덴만 해역에서 대한민국 선박의 안전 항해와 해양 안보 수호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했다. 파병 중 정보분석관...
    Date2023.01.17 Views8090
    Read More
  6. 소통과 팀워크로 이룬 최정예소대 - 해병대1사단 서우현 중위(진)

    서우현 중위(진) 해병대1사단 킹콩여단 ‘대회’는 학창시절이나 지금이나 언제나 설렌다. 부대에서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사단 최정예 소대 선발 경연대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했다. 우리...
    Date2023.01.13 Views9694
    Read More
  7. 회복탄력성 - 해병대2사단 김형욱 상병

    김형욱 상병 해병대2사단 정보통신대대 ‘힘들다, 못하겠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매일 내 머릿속에 떠오르는 단어들이었다. 건강 문제를 비롯한 어려움이 한꺼번에 밀려와 군 생활은 우울하고 기운 없는...
    Date2023.01.01 Views14753
    Read More
  8. 찬란할 수험생들의 미래를 응원하며 - 해병대1사단 2여단 허용호 중위(진)

    해병대1사단 2여단 허용호 중위(진) “수능 성적표 냄새가 나는 날이다.” 수학능력시험(수능)을 본 지도 6년이 지났지만, 친구들과 나는 12월이 되면 이런 말을 주고받곤 했다. 지난 9일은 수능 성적 발...
    Date2022.12.19 Views20101
    Read More
  9. 전적지에서 체득한 군인정신 - 해병대1사단 최한결 대위

    최한결 대위 해병대1사단 나는 사단 공보정훈활동을 계획하는 직책을 맡고 있다. 특히 장병들의 정신전력과 군인정신을 어떻게 배양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 마침 국방정신전력원에서 주관한 군인정신리더과정에 참가...
    Date2022.12.04 Views26296
    Read More
  10. 우리는 그날의 영광을 기억한다 - 해병대 연평부대 황창선 대위

    황창선 대위 해병대 연평부대 포7중대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북한의 천인공노할 포격 도발이 시작됐다. 부대 핵심 전력인 포7중대 K9 자주포 진지에는 적 포탄 수십여 발이 집중적으로 꽂혀 아비규환이 됐...
    Date2022.11.23 Views30821
    Read More
  11. 서북도서 작전성공! 군사보안 절대사수! - 해병대6여단 고현석 중사

    고현석 중사 해병대6여단 군인의 직무수행에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바로 ‘군사보안’이다. 군사보안은 작전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핵심 요소 중 하나다. 보안에 대한 위기의식은 나날이 커져만 간다....
    Date2022.11.23 Views30775
    Read More
  12.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다 - 해병대 교육훈련단 김현서 하사

    김현서 하사 해병대 교육훈련단 우리는 가끔 언론을 통해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는 여러 범죄를 마주한다. 그럴 때마다 분노와 슬픔을 느끼지만, 이내 일상으로 돌아온다. 사회에서 일어나는 범죄들이 나와는 거리가 ...
    Date2022.11.17 Views3229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