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보기 검색열기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김상진 원사.jpg

김상진 원사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지난 10여 년간 백령도에서의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습니다. 해병대6여단에서 두 번째 근무이던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북한의 도발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대청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 등을 겪으며 장기간 최고도의 작전대비태세를 유지해야 했습니다. 가족들은 이러한 고난과 위험을 함께 이겨내야 했습니다. 상황이 점차 고조돼 대피소에서의 생활이 수 개월간 지속됐고, 두 아들과 함께 전쟁의 두려움을 견뎌냈던 그 시절을 아내는 아직도 생생히 기억한다고 합니다. 가족과 해병대, 그리고 백령도의 떼려야 뗄 수 없는 인연은 이때부터 시작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내는 이곳 백령도에서 군 관사 이장을 맡아 장병 가족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습니다. 항상 솔선수범한 공로를 인정받아 인천시 옹진군수 표창을 수상했습니다. 두 아들은 저와 아내, 군 가족, 등·하교 시간 해병대 장병들의 모습을 보며 해병대의 끈끈함에 친숙해져 갔습니다.

 

백령도에서의 두 번째 근무를 마치고 첫째 아들(김민석)이 입대할 나이가 됐습니다. 아들은 망설임 없이 해병대에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해병대의 훈련 강도와 다양하게 요구되는 전문성을 과연 아들이 견뎌낼 수 있을지 아버지로서 우려돼 진지하게 고민해보고 결정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아들은 확고한 의지로 2019년 8월 병 1249기로 해병대에 입대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첫째 아들은 백령도에 배치됐으며, 저와 같은 포병 병과로 K9 자주포 포수·조종수 임무를 완수하고 자랑스럽게 전역했습니다.

 

형이 전역하고 얼마 지나지 않은 올해 3월 둘째 아들(김민혁)이 아버지와 형의 뒤를 이어 병 1279기로 해병대에 입대했고, 첫째 아들과 마찬가지로 백령도에 배치됐습니다. 둘째 역시 K9 자주포 조종수로 성실하게 임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둘째는 형이 포병교육대에서 만든 교육 노트를 보며 주특기를 숙달하고 있습니다.

 

아버지와 두 아들이 모두 같은 군에서, 같은 병과로 같은 근무지에서 복무하는 경우는 흔치 않을 것입니다. 저의 발자취를 함께 걸어준, 걷고 있는 아들들이 기특하고 자랑스럽습니다. 두 아들에게 물었습니다. ‘왜 해병대에 입대할 것을 결심했느냐? 백령도에 와서 다른 이들보다 더욱 긴장된 상황에서 근무하게 됐는데 후회하지 않느냐?’고. 아들들은 입을 모아 말했습니다.

 

“군인이자 가장으로서 국가와 가정에 충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한 아버지를 존경하며, 가족 몰래 힘들어했을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하고 싶어 입대를 결심했습니다. 내가 선택한 해병대, 결코 후회는 없습니다.”

 

해병대 삼부자의 기록은 여기서 그치지 않을 것입니다. 국가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임무 수행하겠습니다. 필승! <국방일보 병영의창 기고 2023.01.17>






  1. 울릉도에서의 새해 다짐, 그리고 지금 - 해병대1사단 김용성 상병

    김용성 상병 해병대1사단 황룡여단 2023년 나는 상병으로 진급했다. 군 생활 중 누구나 하는 진급이지만, 나에게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다. 대한민국에서 독도 다음으로 해를 빨리 볼 수 있는 울릉...
    Date2023.02.03 Views1835
    Read More
  2. 진지한 태도가 ‘1만 시간의 법칙’ 만든다 - 해병대2사단 김정우 병장

    김정우 병장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최근 북한은 미사일 발사를 포함해 여러 차례 무력도발을 자행했다. 이처럼 혼란스러운 상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내가 생각하는 우리 해병대 전우들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과 태도는...
    Date2023.01.27 Views4317
    Read More
  3. 1년 10개월, 부관의 소회 - 해병대사령부 안성민 대위(진)

    안성민 대위(진). 해병대사령부 여느 때와 다를 바 없던 보통의 봄날. 우연히 터미널에서 해병대 전투복을 입고 지나가는 한 소위를 홀린 듯이 쳐다봤던 18세의 나는 무작정 해병대 장교를 동경하게 됐다. 이후 4년...
    Date2023.01.19 Views7365
    Read More
  4.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 삼부자의 기록을 함께 하다 -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김상진 원사

    김상진 원사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지난 10여 년간 백령도에서의 생활은 평탄하지 않았습니다. 해병대6여단에서 두 번째 근무이던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북한의 도발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대청해전, ...
    Date2023.01.17 Views8235
    Read More
  5. 청해부대 파병으로 얻은 소중한 것들 - 청해부대 38진 이다호 해병대위

    이다호 해병대위 청해부대 38진 지난해 8월 5일 부산에서 출항한 청해부대 38진 강감찬함은 이역만리 아덴만 해역에서 대한민국 선박의 안전 항해와 해양 안보 수호 임무 수행에 최선을 다했다. 파병 중 정보분석관...
    Date2023.01.17 Views8074
    Read More
  6. 소통과 팀워크로 이룬 최정예소대 - 해병대1사단 서우현 중위(진)

    서우현 중위(진) 해병대1사단 킹콩여단 ‘대회’는 학창시절이나 지금이나 언제나 설렌다. 부대에서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사단 최정예 소대 선발 경연대회’가 열린다는 소식을 접했다. 우리...
    Date2023.01.13 Views9680
    Read More
  7. 회복탄력성 - 해병대2사단 김형욱 상병

    김형욱 상병 해병대2사단 정보통신대대 ‘힘들다, 못하겠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매일 내 머릿속에 떠오르는 단어들이었다. 건강 문제를 비롯한 어려움이 한꺼번에 밀려와 군 생활은 우울하고 기운 없는...
    Date2023.01.01 Views14739
    Read More
  8. 찬란할 수험생들의 미래를 응원하며 - 해병대1사단 2여단 허용호 중위(진)

    해병대1사단 2여단 허용호 중위(진) “수능 성적표 냄새가 나는 날이다.” 수학능력시험(수능)을 본 지도 6년이 지났지만, 친구들과 나는 12월이 되면 이런 말을 주고받곤 했다. 지난 9일은 수능 성적 발...
    Date2022.12.19 Views20086
    Read More
  9. 전적지에서 체득한 군인정신 - 해병대1사단 최한결 대위

    최한결 대위 해병대1사단 나는 사단 공보정훈활동을 계획하는 직책을 맡고 있다. 특히 장병들의 정신전력과 군인정신을 어떻게 배양할지 늘 고민하고 있다. 마침 국방정신전력원에서 주관한 군인정신리더과정에 참가...
    Date2022.12.04 Views26281
    Read More
  10. 우리는 그날의 영광을 기억한다 - 해병대 연평부대 황창선 대위

    황창선 대위 해병대 연평부대 포7중대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34분. 북한의 천인공노할 포격 도발이 시작됐다. 부대 핵심 전력인 포7중대 K9 자주포 진지에는 적 포탄 수십여 발이 집중적으로 꽂혀 아비규환이 됐...
    Date2022.11.23 Views30807
    Read More
  11. 서북도서 작전성공! 군사보안 절대사수! - 해병대6여단 고현석 중사

    고현석 중사 해병대6여단 군인의 직무수행에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바로 ‘군사보안’이다. 군사보안은 작전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핵심 요소 중 하나다. 보안에 대한 위기의식은 나날이 커져만 간다....
    Date2022.11.23 Views30759
    Read More
  12.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다 - 해병대 교육훈련단 김현서 하사

    김현서 하사 해병대 교육훈련단 우리는 가끔 언론을 통해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는 여러 범죄를 마주한다. 그럴 때마다 분노와 슬픔을 느끼지만, 이내 일상으로 돌아온다. 사회에서 일어나는 범죄들이 나와는 거리가 ...
    Date2022.11.17 Views322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