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보기 검색열기

 

해병대2사단 김동영 대위(진).jpg

김동영 대위(진). 해병대2사단 공보정훈실 

 

얼마 전 경기도 김포시에 있는 독립운동기념관을 방문했다. 기념관 내부는 지역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소개하고, 항일 의병 활동상이 전시돼 있었다. 나는 전시물을 관람하면서 당시 뜨거운 조국애와 희생정신을 되새겨 보며 ‘우리는 가끔 역사를 망각한 채 살고 있지는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1910년 국권을 강탈당한 후 암흑의 삶을 살아가던 우리 민족은 군대와 경찰을 앞세운 일본 제국주의자들 앞에 어떠한 미래와 희망도 없는듯했다. 하지만 우리 선조들은 무력에 굴복하지 않았고, 1919년 3월 1일 분연히 일어나 양손에 태극기를 들고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일제에 저항했다.

 

올해 3월 1일은 그날의 항일정신과 독립의지를 기리기 위한 104주년 3·1절이다. 내가 대한민국의 헌법과 태극기 아래서 자유를 누리며, 한글을 통해 사고하고, 꿈을 펼쳐나갈 수 있는 것은 그날 조국의 완전한 독립을 바라며 태극기를 들고 만세운동을 주도한 유관순 열사와 이름 모를 수많은 애국지사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내 손톱이 빠져나가고, 내 귀와 코가 잘리고, 다리가 부러져도 그 고통은 이길 수 있으나 나라를 잃어버린 그 고통 만큼은 견딜 수가 없다”는 유관순 열사의 말씀처럼 우리 민족에게 있어 일제 강점기는 씻을 수 없는 치욕이었다.

 

그렇기에 각자의 신념과 방식으로 전국 각지에서 항일투쟁이 일어났다. 누군가는 일제의 만행에 분개하며 무력을 통한 무장 독립운동을, 누군가는 평화적인 방법을 찾아 태극기를 들고 거리로 뛰쳐나왔다. 저마다의 방식은 다르지만 목적은 하나였다. 그들은 우리의 자주권을 되찾기 위해 행동했다.

 

그렇다면 오늘날 대한민국은 어떠한가. 우리는 과연 절실한가? 우리는 과연 절박한가?

 

적은 핵 무력 선포를 비롯해 미사일 발사, 무인기 영공 침범 등 끊임없는 도발을 하며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아직 전쟁이 끝나지 않은 국가라는 사실을 자각해야 한다.

 

과거 일제의 총·칼은 자유에 대한 열망을 꺼트리지 못했다. 하지만 우리는 잘 생각해야 한다. 스스로 지킬 힘이 없고, 잃어버린 내 나라를 되찾기 위해서는 엄청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것을.

 

역사가 말해주듯 지금 우리는 절실해야 한다. 적이 도발하면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적을 분쇄할 수 있는 단호한 결전태세, 싸워 이긴다는 정신적 대비태세만이 역사를 반복하지 않는 방법일 것이다.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밖에 없는 것이 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이다.” 고작 18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한 유관순 열사의 말씀이다. ‘위국헌신 군인본분’과 함께 군복을 입은 우리가 마땅히 본받아야 할 정신이라 생각한다.

 

3·1절의 의미를 상기하며, 굳건한 대한민국을 위해 부끄럽지 않은 군인의 삶을 살아갈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3..02.27>






  1. 해병대에서 배운 용기 - 김광륜 이병 해병대교육훈련단

    김광륜 이병 해병대교육훈련단 지난 10월, 집을 떠나 몇 시간을 달려 오다보니 낯선 바다 냄새가 나기 시작했다. 포항이었다. 그리고 이곳 포항에는 소수정예가 되기 위해 해병대를 선택한 나를 비롯한 많은 젊은이...
    Date2023.12.16 Views49700
    Read More
  2. This is Marine Corps! - 윤성탁 대위 국방일보 병영의창 기고

    윤성탁 대위 해병대6여단 본부대 최근 진행된 ‘해병대다운 리더십 회복과 정체성 함양’ 강연에서 해병대의 정체성과 본질, 응집력을 이해하면서 우리 군이 무엇을 지켜야 하는지 명확히 인식하게 됐다. ...
    Date2023.11.23 Views66634
    Read More
  3. 해병대에서 만난 세 번째 부모님 - 류희수 이병 해병대 교육훈련단

    류희수 이병 해병대 교육훈련단 올해 스물한살인 나는 사회에서 막내인 경우가 다수였지만, 해병대 입대 후에는 아니었다. 이곳 교육훈련단에서는 나보다 어린 친구들이 더 많았다. 나를 비롯한 동기들은 아직 어리...
    Date2023.09.23 Views97201
    Read More
  4. 무적의 방패 ‘동료’ - 이민준 상병 해병대1사단 킹콩여단

    이민준 상병 해병대1사단 킹콩여단 해병대 입대 후 열흘도 채 지나지 않아 후회했다. 평생 운동을 해왔고, 힘들지 않을 거라 자부했던 내 생각은 완벽하게 빗나갔다. 하지만 전우들과 실무생활을 겪으며 조금씩 생각...
    Date2023.06.11 Views133230
    Read More
  5. 해병대전략연구소 RIMS 저널 31호 발간

    해병대전략연구소 RIMS 저널 제31호가 발간되었습니다. RIMS저널 제31호에는 RIMS시사논평, 국방혁신 4.0과 해병대 미래 비전, 고강도 한미 연합 연습 및 훈련 재개와 특별기고, 해병대DNA 발굴현장, 해병대 및 유관...
    Date2023.05.04 Views147703
    Read More
  6. 아버지와 나, 그리고 해병대 - 고영서 이병

    고영서 이병 해병대교육훈련단 나와 아버지는 친하지 않았다. 어색한 기류는 둘만 있을 때 더 진해졌다. 어느 날 아버지 옷에 해병대라고 쓰여 있는 것을 보게 됐다. 아버지의 해병대 사랑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항...
    Date2023.04.18 Views154047
    Read More
  7. “촬영하겠습니다, 웃는 모습이 잘 어울리십니다” - 해병대6여단 이태빈 병장

    해병대6여단 공보정훈실 이태빈 병장 대한민국의 건실한 청년이라면 국방의 의무를 위해 군대를 다녀와야 한다. 전역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군 생활을 돌이켜보니, 그간의 경험이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
    Date2023.03.29 Views161526
    Read More
  8. 서해수호를 위한 결전 준비 - 해병대 연평부대 조성택 소령

    해병대 연평부대 방공대 조성택 소령 오늘은 제8회 서해수호의 날이다. 서해수호의 날은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로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사건’ ‘연평도 포격전’ 등 북한...
    Date2023.03.29 Views161464
    Read More
  9. 결전태세 확립을 위한 자세와 다짐 - 해병대1사단 홍규석 소령

    홍규석 소령. 해병대1사단 킹콩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3.03.08] 나는 보병여단 수송대장 임무를 수행 중이다. 지난 2021년 수송대 창설부대장으로서 해병대 전력화 장비인 차륜형 장갑차 1개 중대를 지휘하고 ...
    Date2023.03.09 Views169303
    Read More
  10. 3·1절 의미를 기억하며 - 해병대2사단 김동영 대위(진)

    김동영 대위(진). 해병대2사단 공보정훈실 얼마 전 경기도 김포시에 있는 독립운동기념관을 방문했다. 기념관 내부는 지역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소개하고, 항일 의병 활동상이 전시돼 있었다. 나는 전시물을 관람...
    Date2023.03.01 Views171818
    Read More
  11. [훈련병의 편지_박현우 이병] 나를 강하게 만든 해병대

    박현우 이병 해병대 교육훈련단 해병대의 미래가 시작되는 곳, 교육훈련단에서의 생활은 사회에서 지치고 무너졌던 나 자신을 누구보다 강한 사람으로 성장시켜 준 고마운 시간이었다. 해병대 일원이 되고자 했던 집...
    Date2023.03.01 Views171705
    Read More
  12. 해병대 1호 감항인증 전문가 -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 이근호 해병소령

    이근호 해병소령. 해군전력분석시험평가단 삶을 살아가며 마주하는 크고 작은 선택들이 현재의 나를 만든다. 그렇기에 모든 선택은 신중해야 한다. “해군본부 감항인증실에 보직이 새로 생기는데 관심 있나?&r...
    Date2023.02.12 Views15233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