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박승범 상사.jpg

박승범 상사 해병대 제2포병여단



최근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활약하는 국군 장병들을 지켜보며 이들의 헌신이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종의 전투라는 생각을 했다. 안전의 사전적 정의는 ‘위험이 생기거나 사고가 날 염려가 없음. 또는 그런 상태’다. 이는 모든 상황에서 가장 기본이 되어야 할 가치며, 우리 군이 대내외적으로 지켜나가야 할 가치다.

여단 재난안전담당관으로 보직되고 나서 안전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금 느끼게 됐다. 아울러 현장에서 과업을 감독할 때는 만에 하나라도 발생할 수 있는 우발상황에 대한 불안과 걱정이 부지불식간에 불쑥불쑥 떠오르기도 했다. 더 안전한 해병대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도 깊어졌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해병대사령부가 ‘안전 해병대 만들기’라는 통합 안전관리 지침을 발간했다. ‘안전 해병대 만들기’는 천지인시(天地人時)의 사원팔괘(四元八卦)를 바탕으로 현상을 분석하고 미래를 예측해 지혜롭게 행동하는 방법을 담고 있다. 부대의 안전을 담당하는 재난안전담당관으로서 큰 감명을 받을 수밖에 없었고, 이를 우리 부대에 적용해 다음과 같은 신념을 바탕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첫째, 여덟 가지 안전수칙 점검을 행동으로 실천하고 있다. 부대의 모든 장병은 전입 시부터 ‘안전은 행동하는 것’이라고 인식하도록 교육받는다. 수많은 안전수칙이 있겠지만, 우리 부대원들은 ‘안전 해병대 만들기’를 위한 안전진단 표준 점검표를 활용하고 있다. 교육과 강조에 만족하지 않고 실제 행동으로 실천할 때 비로소 온전하게 비전투 손실을 예방할 수 있다.

둘째, ‘일일 안전성 평가’를 실시해 부대의 위험성을 일일 단위로 점검한다. 이를 위해서는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위험요인에 대한 식별능력을 배양해야 한다. 모든 부대에서 항상 강조하는 내용이지만 ‘하인리히(H.W.Heinrich) 사고 발생 이론’에서 나온 ‘1:29:300 법칙’은 중요한 시사점을 제시한다. 특히 이러한 능력의 필요성은 지휘관(자)과 재난안전담당관 같은 소수의 인원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다. 군 생활에 도사리고 있는 위험을 예방하려면 모든 대원이 각자의 임무와 직책에 따라 스스로 생각하고 판단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그물망처럼 촘촘히 엮인 시스템에 따라 각자 서로의 안전을 위해 안전성을 평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야만 완벽한 평가체계가 완성된다.

셋째, 안전사고 예방은 적당한 시기에 반드시 조치한다. 매년 반복되는 조치라는 이유로, 부대 업무에 바쁘다는 이유로 그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 부대는 ‘예방주사’를 처방하기 위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훈련해야 하며, 전 장병은 이러한 노력에 민감하게 반응해야 한다.

앞으로도 안전한 해병대를 만들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다. 끝으로 이 순간에도 대한민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외부로부터의 위협은 물론 내부의 안전 위해요소와도 전투를 벌이고 있는 전후방 국군 장병에게 응원과 박수를 보낸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0.06.04>



?

  1. 임관 후 처음 맞는 호국보훈의 달

    한 규 범 중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당신에게 6월은 어떤 의미인가? 누군가에게 6월은 생일이나 기념일이 있는 의미 있는 달일 것이다. 다른 누군가에게는 더운 날씨를 맞아 휴가를 가거나 각종 취미생활로 스트레...
    Date2020.06.27 Views68
    Read More
  2. 승리는 합동성 강화로부터

    남현철 소령 해병대 제1항공대대 합동성(jointness). 사전적 의미로 ‘둘 이상의 조직이나 개인이 모여 행동이나 일을 함께하는 성질’을 말한다. 군에서 합동성이란 전장에서 승리하기 위해 지상·해상·공중전력 등 모...
    Date2020.06.27 Views84
    Read More
  3. ‘안전 해병대 만들기’를 위한 우리의 다짐

    박승범 상사 해병대 제2포병여단 최근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활약하는 국군 장병들을 지켜보며 이들의 헌신이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종의 전투라는 생각을 했다. 안전의 사전적 정의는 ‘위험이 생...
    Date2020.06.27 Views72
    Read More
  4. 소통으로 하나 된 중대

    김병준 하사 해병대 연평부대 포반장 최근 부대에서 조직력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다소 처져 있는 분위기와 지속된 거리 두기로 점점 개인화되어 가는 부대의 일상을 개선하고, 최근 논란이 ...
    Date2020.06.03 Views466
    Read More
  5. 해병으로 거듭나기

    해병대 생활 통해 얻은 경험·사랑 보답코자 청해부대 파병 기간 받은 생명수당 기부 어릴 적 동경했던 해병대원의 멋진 모습 지금 내 모습과 닮았을까요? 박강민 병장 해병대1사단 멧돼지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지...
    Date2020.05.01 Views739
    Read More
  6. [김형래 기고] 국군의 혁신을 위한 제언

    김형래 중령 해병대6여단 『무한혁신』(노나카 이쿠지로 저)은 세계 최강의 조직으로 성장한 미국 해병대의 생존전략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책이다. 저자는 미 해병대가 “통렬한 반성과 현실 직시 그리고 미래 예측...
    Date2020.05.01 Views538
    Read More
  7. 그들이 걸어온 조국수호의 길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을 기리며 권선혜 대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백범 김구 선생, 도산 안창호 선생, 매헌 윤봉길 의사, 철기 이범석 장군…. 대표적인 몇 분만 언급했지만, 머릿속에 떠오르는 임시정부 ...
    Date2020.04.16 Views266
    Read More
  8. 나의 꿈, 해병대에서 이루다

    임보배 하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국방일보 병영의 창] ‘귀신 잡는 해병.’ 해병대 하면 누구나 떠올리는 문구다. 이 문구는 꿈이 없던 어느 중학생의 가슴을 울렸고, 이 울림이 해병대만이 누릴 수 있는 빨간 명찰...
    Date2020.04.08 Views339
    Read More
  9. 차이의 인정에서 시작되는 선진 병영문화

    정 인 교 중사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서해 최북단 백령도, 그중에서도 가장 높은 고지 관측소(OP)에서 임무를 수행하며 전역을 50여 일 남겨두고 있는 지금, 지난 군 생활을 되돌아보며 느낀 것이 있다. 나는 2014년...
    Date2020.02.24 Views577
    Read More
  10. 당신의 그릇은 군인정신으로 가득 차 있습니까?

    서 형 교 중위(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해병의 긍지, 해병 생활신조, 장교의 책무, 국군의 이념과 사명. 후보생 시절부터 임관 후 초군반을 수료하기까지 수없이 외워왔던 여러 문구다. 각기 내용은 조금씩 다르지...
    Date2020.02.24 Views326
    Read More
  11. [김동우 기고] 4년 후, 새로운 철인의 탄생을 기대하며

    김동우 해군군수사령부 수송관리처장·중령 나이 46세, 트라이애슬론 입문 4년 차. 최근 중국 우한에서 열린 ‘제7회 세계군인체육대회’ 출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수영 1.5㎞, 사이클 40㎞, 마라톤 10㎞를 완주해야 ...
    Date2019.11.28 Views1201
    Read More
  12. 나의 꿈에 날개를 달다!

    김동영 병장 해병대2사단 화룡대대 ‘정의와 자유를 수호하는 호국충성 해병대.’ 나는 어렸을 때부터 해병대를 동경했다. 해병은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을 바탕으로 전문적인 전투기술을 숙달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임...
    Date2019.11.06 Views11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