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2020.06.26 20:44

시대를 초월한 마음

조회 수 38 댓글 0


박경렬 중위.jpg

박경렬 중위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가가 여러분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를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십시오.”

전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가 취임식에서 낭독한 구절이며, 애국심을 주제로 한 강연이나 책 등에서 한 번쯤 언급되는 글귀이기도 하다. 그런데 사실 이 문장은 애국심을 강조하기 위해 사용된 표현이 아니다.

케네디 대통령의 연설은 ‘인류 공통의 적인 독재, 빈곤, 질병, 전쟁 등에 맞서 다른 나라의 국민이나 다른 세대에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미국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이 모두 실천하여 자유를 지키자. 미국 정부는 언제든 준비되어 있으니 헌법에 맞게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실천하는 국민을 국가가 얼마든지 도와주겠다’라는 세계시민주의를 서술하는 내용이었다. 문장만 따로 떼어놓으면 맹목적 충성을 요구하는 말이 되지만, 문맥을 알고 나면 이 연설이 조건 없는 애국심을 유도한 말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한 가지 재미있는 사례가 더 있다. 2015년 8월, 당시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모 개발원의 이러닝 프로그램이 논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질문 1. ‘애국심’이란 ‘국가를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정의하면 충분하다. 답은 ○일까, ×일까?

그런데 강의에서 제시한 정답은 의외였다. “정답은 ×입니다. ‘애국심’이란 개인의 이익과 국가의 이익이 충돌할 때, 국가의 이익을 우선 선택하는 것입니다. 이는 국가를 위해 자신의 소중한 것을 포기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으로, 군인·공무원은 물론 연구자에게도 애국심이 요구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안중근 장군이 ‘위국헌신 군인본분’을 강조하며 애국심을 고양하고 추켜세운 것과 달리, 아일랜드의 작가 오스카 와일드는 애국심을 ‘사악한 자의 미덕’이라고 비판했다. 또 비뚤어진 애국심의 극단에 있는 국가주의와 전체주의 사상에서는 국가를 가장 우선적인 조직체로 규정하고 국가 권력에 광범위한 통제력을 부여하는 것이 애국하는 길이라고 했으니, 애국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지 않는다면 나라를 사랑한다는 허울 좋은 명분 아래 개인을 국가의 부품으로 전락시켜 버릴지도 모를 일이다. 따라서 우리 군인들의 가슴은 무엇보다 애국심으로 박동해야 하지만, 이를 그릇된 방향으로 받아들이거나 표출해서는 안 된다.

70년 전 6월, 한반도에는 날카로운 총성과 참혹한 절규만이 맴돌았다. 하지만 그런 동족상잔의 비극 속에서도 자신의 목숨을 바쳐가며 조국과 국민을 위해 싸운 위인들이 있었기에 지금 대한민국은 눈부신 경제적 발전 속에서 안정과 번영을 꽃피운 나라가 될 수 있었다. 이전과 크게 변화된 모습 덕분에 깊은 상처는 새살이 돋아나며 기억 저편으로 사라지고, 평온한 일상에 젖어 시간이 흐르면 모든 게 자연스레 변하리라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세대를 넘어 다음 세대에까지 전해진 마음이 있었음을 기억하자. 이 땅에 나고 자랄 후손들, 우리 민족과 우리 겨레, 우리나라의 미래를 사랑했던 바로 그 마음이야말로 우리에게 필요한 ‘시대를 초월한 마음’이다.<국방일보 병영의창 2020.06.24>



?

  1. 청춘이여, 도전하고 경험하라!

    노재선 상병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한다.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늙는 것이 아니고 이상을 잃어버렸을 때 비로소 늙는 것이다. 머리를 드높여 희...
    Date2020.07.09 Views141
    Read More
  2. 대한민국 국방력을 이끌 작은 걸음들

    박찬영 소령 해병대사령부 복지/전직지원처 - ‘제1회 해병대 창업경진대회’를 마치며 이스라엘은 인구는 적지만 강력한 국방력을 가진 나라다. 특히 세계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강력한 무기 체계 개...
    Date2020.07.02 Views375
    Read More
  3. [김정학 기고] 아버지의 바람과 자랑

    김정학 해병대전투발전위원회 연구위원·(예)해병준장 사람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저마다 각자의 바람을 가지고 살아간다. 대부분 학교 성적, 건강, 출세, 명예, 부, 행복, 건강한 사회, 부강한 나라 ...
    Date2020.06.26 Views334
    Read More
  4. 내 꿈의 밑거름 ‘해병 정신’

    최시혁 대위 해병대6여단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새벽녘, 자욱하게 내려앉은 해무(海霧)를 헤치고 연병장에 들어서서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는 두 주먹을 빠르게 뻗어본다. 아침 운동의 마지막인 400...
    Date2020.06.26 Views123
    Read More
  5. 무적해병의 초석, 도솔산지구 전투

    김태준 중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오늘날 해병대는 ‘무적해병’ ‘귀신 잡는 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으로 불린다. 또 많은 사람이 해병대를 ‘교육훈련이 강한 부대’ ‘싸우면 이기는 부대’로 인식...
    Date2020.06.26 Views37
    Read More
  6. 시대를 초월한 마음

    박경렬 중위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가가 여러분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를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십시오.” 전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가 취임식에서 ...
    Date2020.06.26 Views38
    Read More
  7. 임관 후 처음 맞는 호국보훈의 달

    한 규 범 중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당신에게 6월은 어떤 의미인가? 누군가에게 6월은 생일이나 기념일이 있는 의미 있는 달일 것이다. 다른 누군가에게는 더운 날씨를 맞아 휴가를 가거나 각종 취...
    Date2020.06.26 Views42
    Read More
  8. 승리는 합동성 강화로부터

    남현철 소령 해병대 제1항공대대 합동성(jointness). 사전적 의미로 ‘둘 이상의 조직이나 개인이 모여 행동이나 일을 함께하는 성질’을 말한다. 군에서 합동성이란 전장에서 승리하기 위해 지상·해상...
    Date2020.06.26 Views30
    Read More
  9. ‘안전 해병대 만들기’를 위한 우리의 다짐

    박승범 상사 해병대 제2포병여단 최근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활약하는 국군 장병들을 지켜보며 이들의 헌신이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종의 전투라는 생각을 했다. 안전의 사전적...
    Date2020.06.26 Views26
    Read More
  10. 소통으로 하나 된 중대

    김병준 하사 해병대 연평부대 포반장 최근 부대에서 조직력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다소 처져 있는 분위기와 지속된 거리 두기로 점점 개인화되어 가는 부대의 일상을 개선...
    Date2020.06.02 Views426
    Read More
  11. 해병으로 거듭나기

    해병대 생활 통해 얻은 경험·사랑 보답코자 청해부대 파병 기간 받은 생명수당 기부 어릴 적 동경했던 해병대원의 멋진 모습 지금 내 모습과 닮았을까요? 박강민 병장 해병대1사단 멧돼지여단 <국...
    Date2020.04.30 Views687
    Read More
  12. [김형래 기고] 국군의 혁신을 위한 제언

    김형래 중령 해병대6여단 『무한혁신』(노나카 이쿠지로 저)은 세계 최강의 조직으로 성장한 미국 해병대의 생존전략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책이다. 저자는 미 해병대가 “통렬한 반성과 현실 직시 그리고 미래...
    Date2020.04.30 Views44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 34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