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90 댓글 0

최시혁대위.jpg

최시혁 대위 해병대6여단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새벽녘, 자욱하게 내려앉은 해무(海霧)를 헤치고 연병장에 들어서서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는 두 주먹을 빠르게 뻗어본다. 아침 운동의 마지막인 400m 전력질주가 끝나고 숨이 턱까지 차오를 때면, 타오르는 태양이 백령도 전경을 비추고 연병장 한편에 새겨진 ‘서북도서 절대 사수’ 입간판을 붉게 비춘다. 때마침 애국가가 울려 퍼지기 시작하면 나도 모르게 가슴이 벅차오른다.

“이른 새벽을 깨우며 숨이 턱에 차도록 매일같이 운동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는 전우들에게 나는 “해병대의 일원으로서 해병 정신을 통해 복싱 ‘챔피언’이 되는 것”이라고 주저 없이 대답한다. 내가 ‘챔피언’이 되고자 하는 이유는 단순히 돈과 명예, 타이틀을 얻기 위함이 아니라 불가능해 보이는 목표에 ‘할 수 있다’는 믿음으로 도전하면 반드시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다.

대학생 시절 처음 복싱을 접하고 그 묘한 매력에 푹 빠졌다. 복싱에 전념하려고 군장학생을 취소하려고 했을 만큼 복싱은 나에게 특별한 열정과 사랑의 대상이었고, 소위 임관 후 힘든 초급장교 시절을 이겨내는 힘이자 탈출구였다.

업무에 자신감이 생긴 뒤에는 복싱을 좋아하는 해병들을 모아 ‘INVICTUS(천하무적)’라는 소규모 동아리를 만들기도 했다. 변변치 않은 장비였지만, 좋아하는 복싱을 군대에서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충분히 행복했다.

그러던 중 지난해 해병대6여단으로의 전입은 나의 복싱 인생에 새로운 전환점이 됐다.

육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복싱체육관 하나 없는 불모지의 환경은 큰 난관이자 극복해야 할 과제였지만,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해병대 정신’으로 섬에서만 할 수 있는 창의적이고 독특한 훈련법을 구상해 나만의 특별한 경험으로 실력을 쌓아나갔다. 또 아마추어 복싱과 프로 복싱, 종합격투기 등 다양한 이력을 가진 전우들을 만나 귀한 노하우를 전수 받았고, 함께 피땀을 흘리며 운동했다. 불가능을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성취 속에서 복싱은 다시는 취미가 아니라 인생으로 자리 잡았다. 그리고 올해 드디어 선후배 장교, 전우들의 응원과 도움으로 프로복싱 ‘데뷔전’에 출전해 ‘챔피언’이 되기 위한 첫발을 내디딜 수 있게 됐다.

‘안 되면 될 때까지’의 ‘해병 정신’을 통해 복서로서뿐만 아니라 해병 장교로서 책임감과 성실함을 배운 나는 6월 1일부로 대한민국 해병대위로 진급했다. 2년 전 설레는 마음으로 중위 계급장을 달 때와는 어깨에 느껴지는 무게가 사뭇 다르다. 그동안 더욱 단단해진 ‘무적해병 상승불패 정신’으로 서북도서 절대 사수의 사명을 다함은 물론, ‘정의와 자유를 수호하는 정신’으로 국민에게 꿈과 희망, 용기를 주는 ‘복싱 챔피언’이 되기 위해 분골쇄신(粉骨碎身)의 각오를 다짐해 본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0.06.26>



?

  1. 우리는 해병(害兵)인가 해병(海兵)인가?

    김 산 병장 해병대 연평부대 “해병대에 입대한 이유가 무엇입니까? 혹시 여러분의 철없는 행동으로 누군가의 인생을 송두리째 흔들고 있지 않습니까?” 우리 연평부대는 최근 병영 악습 사고 예방을 위해 특별 부대진...
    Date2020.09.10 Views388
    Read More
  2. ‘함께’ 한다는 것의 가치

    윤초거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과연 내가 완주할 수 있을까?” 화생방, 각개전투, 주요 편제장비 견학 등이 포함된 50㎞ 전술 무장행군. 행군의 대장정이 시작되는 아침, 불현듯 걱정과 근심이 마음속에서 샘솟았다. ...
    Date2020.08.31 Views568
    Read More
  3. [이슬기 종교와삶] 운동을 편식하지는 않나요?

    이슬기 해병대9여단 군종장교·신부·대위 오래전 가수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를 좋아한 시절이 있었습니다. 특히 ‘달이 차오른다 가자’라는 노래를 참으로 인상 깊게 들었습니다. 최근 그 노래가 제 머리에 머물게...
    Date2020.08.20 Views402
    Read More
  4. [오창화 견장일기] 사람이 자리를 만든다

    오창화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통신소대장·대위 환경은 변화를 위한 필요조건이다. 어떻게 하면 군 생활을 잘할 수 있는지 선배들께 물어보면 대부분 ‘지휘관을 잘 만나야 한다’라고 조언해 준다. 같은 직책, 같은 역...
    Date2020.08.20 Views192
    Read More
  5. ‘지성과 감성’의 리더십

    장원주 해병 소령 합동군사대학교 해병대 작전전술교관 수많은 전쟁의 역사를 가진 독일에서 리더의 어원은 “전쟁터에서 가장 앞장서서 전투를 이끌거나 모범을 보이는 사람, 즉 전투에서 먼지를 제일 먼저 뒤집어쓸...
    Date2020.07.30 Views491
    Read More
  6. 견위수명(見危授命)

    전해창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미국에서 시민권 받고 정착하면 되는데 왜 한국에서 군 생활하며 돈, 시간을 낭비하려는 거야? 지금 안정된 회사와 학교를 포기하면 분명 후회할 텐데…."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미국 ...
    Date2020.07.30 Views491
    Read More
  7. 청춘이여, 도전하고 경험하라!

    노재선 상병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한다.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늙는 것이 아니고 이상을 잃어버렸을 때 비로소 늙는 것이다. 머리를 드높여 희망이라는 파도...
    Date2020.07.10 Views745
    Read More
  8. 대한민국 국방력을 이끌 작은 걸음들

    박찬영 소령 해병대사령부 복지/전직지원처 - ‘제1회 해병대 창업경진대회’를 마치며 이스라엘은 인구는 적지만 강력한 국방력을 가진 나라다. 특히 세계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강력한 무기 체계 개발 기술을 갖고 있...
    Date2020.07.03 Views896
    Read More
  9. [김정학 기고] 아버지의 바람과 자랑

    김정학 해병대전투발전위원회 연구위원·(예)해병준장 사람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저마다 각자의 바람을 가지고 살아간다. 대부분 학교 성적, 건강, 출세, 명예, 부, 행복, 건강한 사회, 부강한 나라 등의 바람일 것이...
    Date2020.06.27 Views368
    Read More
  10. 내 꿈의 밑거름 ‘해병 정신’

    최시혁 대위 해병대6여단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새벽녘, 자욱하게 내려앉은 해무(海霧)를 헤치고 연병장에 들어서서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는 두 주먹을 빠르게 뻗어본다. 아침 운동의 마지막인 400m 전력질주가 끝...
    Date2020.06.27 Views190
    Read More
  11. 무적해병의 초석, 도솔산지구 전투

    김태준 중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오늘날 해병대는 ‘무적해병’ ‘귀신 잡는 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으로 불린다. 또 많은 사람이 해병대를 ‘교육훈련이 강한 부대’ ‘싸우면 이기는 부대’로 인식하고 있다. 과연...
    Date2020.06.27 Views91
    Read More
  12. 시대를 초월한 마음

    박경렬 중위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가가 여러분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를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십시오.” 전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가 취임식에서 낭독한 구절이며...
    Date2020.06.27 Views8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