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포털 사이트 해병닷컴



2020.07.29 19:03

견위수명(見危授命)

조회 수 486 댓글 0

전해창 일병 연평부대.jpg

전해창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미국에서 시민권 받고 정착하면 되는데 왜 한국에서 군 생활하며 돈, 시간을 낭비하려는 거야? 지금 안정된 회사와 학교를 포기하면 분명 후회할 텐데…."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미국 유학을 했던 나는 한국보다 미국에서 보낸 시간이 더 많았다. 그러던 중 군 복무의 갈림길에 섰고, 나는 미국 시민권 자격을 모두 갖추었지만, 주위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귀국을 선택했다. 어린 나이에 가족의 품을 떠나 낯선 환경에서 홀로서 왔던 나는 ‘부싯돌은 더 세게 부딪칠수록 찬란한 불빛을 낸다’는 문구를 삶의 좌우명으로, 안정된 현실에 안주하기보다 늘 새로움에 도전하고 이를 성취하는 것에 가치를 두었다. 


견문을 넓히기 위해 종교·지정학적 갈등으로 위협이 남아 있는 ‘세계의 화약고’ 카타르로 교환학생을 떠났던 일, 화학공학 인턴으로 일하며 프로젝트의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일 밤을 지새웠던 일, 매 순간 어려움에 부딪칠수록 끊임없이 도전하여 강해졌고, 모두가 인정하는 ‘성공 가도(街道)’를 달리며 조금씩 찬란한 인생의 불빛을 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다람쥐 쳇바퀴 돌듯 반복되는 일상에 공허함을 느끼게 된 나는 또 한 번 인생의 성장을 위해 2019년 11월 대한민국 해병대에 자원입대했다. 


교육훈련단에서 보낸 6주. 하루하루 밀려오는 육체적 한계에 포기하고 싶었지만, 해병대 정신으로 극복하며 강인한 해병으로 다시 태어났다. 인고의 노력 끝에 ‘빨간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연평도 수색대원으로 꿈같은 군 생활을 시작한 뒤, 늘 전운이 감도는 긴장감을 마주한 채 ‘서북도서 절대사수’의 막중한 임무를 수행하며 보람찬 시간을 보내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부대에서 호국보훈의 달을 기념하는 독서감상문 공모전을 열었다. 공지 글을 읽던 중, 불현듯 하나의 질문이 뇌리를 스쳐 지나갔다. ‘나는 6·25전쟁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유학 시절 높은 학점을 얻기 위해 미국 전쟁사에 열정을 쏟았지만, 정작 이 질문에 대해 자신 있게 대답하지 못했다. 


포연탄우의 생사를 넘나드는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필승(必勝)의 결의로 조국을 수호한 호국 영웅들. 비록 책 속에서 그들을 마주했지만, 그들의 애국심과 호국정신은 나에게 생생하고도 큰 울림으로 다가왔다. 오늘날 대한민국의 초석이 된 그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에 엄숙히 머리가 숙여졌고, 동시에 나 개인의 성장과 발전을 인생 최고의 목표라 자부하며 살아온 지난 과거를 반성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이를 계기로 새롭게 다짐했다. ‘견위수명(見危授命)’! 위태로운 조국을 구하는 일은 생명을 바칠 만큼 충분한 가치가 있다. 호국 영웅들의 피와 땀으로 일군 대한민국의 정의와 자유, 아무런 대가 없이 물려받은 이 평화를 이제 내가 온 힘을 다해 지켜내겠노라고. 칠흑 같은 어둠 너머로 밝아오는 연평도의 아침. 오늘 내 눈에 비친 연평도의 모습은 어제와 달라진 것이 없다. 하지만 그곳에는 어제와 다른 오늘의 내가 서 있다. “귀하는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을 바칠 수 있는 군인인가?” “예, 그렇습니다!”<국방일보 병영의창 2020.7.29>


?

  1. 견위수명(見危授命)

    전해창 일병 해병대 연평부대 "미국에서 시민권 받고 정착하면 되는데 왜 한국에서 군 생활하며 돈, 시간을 낭비하려는 거야? 지금 안정된 회사와 학교를 포기하면 분명 후회할 텐데…." 초등...
    Date2020.07.29 Views486
    Read More
  2. 청춘이여, 도전하고 경험하라!

    노재선 상병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한다.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늙는 것이 아니고 이상을 잃어버렸을 때 비로소 늙는 것이다. 머리를 드높여 희...
    Date2020.07.09 Views742
    Read More
  3. 대한민국 국방력을 이끌 작은 걸음들

    박찬영 소령 해병대사령부 복지/전직지원처 - ‘제1회 해병대 창업경진대회’를 마치며 이스라엘은 인구는 적지만 강력한 국방력을 가진 나라다. 특히 세계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강력한 무기 체계 개...
    Date2020.07.02 Views892
    Read More
  4. [김정학 기고] 아버지의 바람과 자랑

    김정학 해병대전투발전위원회 연구위원·(예)해병준장 사람들은 이런저런 이유로 저마다 각자의 바람을 가지고 살아간다. 대부분 학교 성적, 건강, 출세, 명예, 부, 행복, 건강한 사회, 부강한 나라 ...
    Date2020.06.26 Views365
    Read More
  5. 내 꿈의 밑거름 ‘해병 정신’

    최시혁 대위 해병대6여단 서해 최북단 백령도의 새벽녘, 자욱하게 내려앉은 해무(海霧)를 헤치고 연병장에 들어서서 깃털처럼 가볍게 느껴지는 두 주먹을 빠르게 뻗어본다. 아침 운동의 마지막인 400...
    Date2020.06.26 Views171
    Read More
  6. 무적해병의 초석, 도솔산지구 전투

    김태준 중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오늘날 해병대는 ‘무적해병’ ‘귀신 잡는 해병’ ‘신화를 남긴 해병’ 등으로 불린다. 또 많은 사람이 해병대를 ‘교육훈련이 강한 부대’ ‘싸우면 이기는 부대’로 인식...
    Date2020.06.26 Views80
    Read More
  7. 시대를 초월한 마음

    박경렬 중위 해병대1사단 포병여단 “국가가 여러분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를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생각하십시오.” 전 미국 대통령 존 F 케네디가 취임식에서 ...
    Date2020.06.26 Views79
    Read More
  8. 임관 후 처음 맞는 호국보훈의 달

    한 규 범 중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당신에게 6월은 어떤 의미인가? 누군가에게 6월은 생일이나 기념일이 있는 의미 있는 달일 것이다. 다른 누군가에게는 더운 날씨를 맞아 휴가를 가거나 각종 취...
    Date2020.06.26 Views63
    Read More
  9. 승리는 합동성 강화로부터

    남현철 소령 해병대 제1항공대대 합동성(jointness). 사전적 의미로 ‘둘 이상의 조직이나 개인이 모여 행동이나 일을 함께하는 성질’을 말한다. 군에서 합동성이란 전장에서 승리하기 위해 지상·해상...
    Date2020.06.26 Views68
    Read More
  10. ‘안전 해병대 만들기’를 위한 우리의 다짐

    박승범 상사 해병대 제2포병여단 최근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활약하는 국군 장병들을 지켜보며 이들의 헌신이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종의 전투라는 생각을 했다. 안전의 사전적...
    Date2020.06.26 Views63
    Read More
  11. 소통으로 하나 된 중대

    김병준 하사 해병대 연평부대 포반장 최근 부대에서 조직력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다소 처져 있는 분위기와 지속된 거리 두기로 점점 개인화되어 가는 부대의 일상을 개선...
    Date2020.06.02 Views457
    Read More
  12. 해병으로 거듭나기

    해병대 생활 통해 얻은 경험·사랑 보답코자 청해부대 파병 기간 받은 생명수당 기부 어릴 적 동경했던 해병대원의 멋진 모습 지금 내 모습과 닮았을까요? 박강민 병장 해병대1사단 멧돼지여단 <국...
    Date2020.04.30 Views7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 35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