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7 댓글 0

한규범 중위.jpg

한 규 범 중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당신에게 6월은 어떤 의미인가? 누군가에게 6월은 생일이나 기념일이 있는 의미 있는 달일 것이다. 다른 누군가에게는 더운 날씨를 맞아 휴가를 가거나 각종 취미생활로 스트레스를 푸는 시기일 것이다. 우리는 각기 다른 마음가짐과 자세로 6월을 맞이한다.

임관해 실무에 배치받고 처음 맞이하는 6월은 내게 남다른 무게로 다가온다. 지난 6일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이들의 넋을 기리는 현충일이었다. 또 70년 전 1950년 6월 25일에는 이 땅에서 전쟁이 벌어졌다. 2002년 6월 29일에는 월드컵의 열기 속에서 고(故) 윤영하 소령을 비롯한 여섯 명의 장병이 국가를 위해 싸우다 장렬히 산화했다. 대한민국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목숨 바쳐 헌신한 호국영령을 기리고 추모하고자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했다.

학창 시절에는 그런 것들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저 군인인 아버지가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연락이 안 되는 것이 싫었다. 연평도 포격 도발로 아버지가 휴가를 나오지 못해 우울한 생일을 맞는 동생을 보는 것이 싫었다. 그렇게 어렸던 내 생각이 바뀌기 시작한 때는 사관학교에 입교한 이후부터였다.

전공이던 국제관계학과의 어느 교수님은 사관학교에 오랫동안 근무하신 분이셨다. 언젠가 그분이 하신 말씀이 있다. “지금 한규범 생도가 앉아있는 자리에 故 윤영하 생도가 있었단다.” 그때 자각했다. 나는 단순히 잠을 덜 자고, 남들과 다른 공부를 하고, 체력단련을 많이 하는 ‘대학생’이 아니라는 것을. 이 자리에 앉으셨던 선배님들은 포연탄우 속에서 부하들을 지휘하며 소명을 다하셨고, 끝내는 자기 목숨까지 국가에 바치고 전사자 추모비에 이름 석 자를 새기셨다.

이후 호국영령과 관련된 많은 장소를 다녀봤다. 인천상륙작전기념관, 해병대 전적지, 해군2함대 천안함과 참수리-357정, 현충원 등 다양한 곳에서 호국영령이 되신 여러 선배님을 만날 수 있었다. 이들의 모습은 저마다 달랐다. 싸운 장소, 시간, 모습까지 모두 달랐다.

다만, 한 가지 같았던 것은 그들의 마음가짐과 자세였다. 전투에 임하는 그들의 군인정신은 국가에 대한 충성심이었고, 주어진 임무를 완수하겠다는 책임감이었으며, 죽음을 각오한 채 물러서지 않고 싸운 용기였다.

군인의 아들이었던 내가 사관생도가 됐고, 지금은 어느덧 서부전선을 수호하는 최전방 경계작전부대의 소초장이 됐다. 한강하구 너머를 바라볼 때마다 위급한 상황이 도래했을 때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피와 땀, 나아가 목숨까지 바친 호국영령의 길을 기꺼이 따라 걸으리라 다짐한다.

전사자 추모비의 이름 석 자를 떠올리며 지금 내 오른쪽 가슴에 붙어있는 빨간 명찰을 본다. 나는 그들의 이름 앞에 내 이름 석 자를 자랑스럽게 내밀 수 있는가. 오늘도 그들을 기억하고 추모하며 스스로 되묻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국방일보 병영의창 2020.06.11>



?

  1. 임관 후 처음 맞는 호국보훈의 달

    한 규 범 중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당신에게 6월은 어떤 의미인가? 누군가에게 6월은 생일이나 기념일이 있는 의미 있는 달일 것이다. 다른 누군가에게는 더운 날씨를 맞아 휴가를 가거나 각종 취미생활로 스트레...
    Date2020.06.27 Views67
    Read More
  2. 승리는 합동성 강화로부터

    남현철 소령 해병대 제1항공대대 합동성(jointness). 사전적 의미로 ‘둘 이상의 조직이나 개인이 모여 행동이나 일을 함께하는 성질’을 말한다. 군에서 합동성이란 전장에서 승리하기 위해 지상·해상·공중전력 등 모...
    Date2020.06.27 Views83
    Read More
  3. ‘안전 해병대 만들기’를 위한 우리의 다짐

    박승범 상사 해병대 제2포병여단 최근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활약하는 국군 장병들을 지켜보며 이들의 헌신이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종의 전투라는 생각을 했다. 안전의 사전적 정의는 ‘위험이 생...
    Date2020.06.27 Views71
    Read More
  4. 소통으로 하나 된 중대

    김병준 하사 해병대 연평부대 포반장 최근 부대에서 조직력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다소 처져 있는 분위기와 지속된 거리 두기로 점점 개인화되어 가는 부대의 일상을 개선하고, 최근 논란이 ...
    Date2020.06.03 Views465
    Read More
  5. 해병으로 거듭나기

    해병대 생활 통해 얻은 경험·사랑 보답코자 청해부대 파병 기간 받은 생명수당 기부 어릴 적 동경했던 해병대원의 멋진 모습 지금 내 모습과 닮았을까요? 박강민 병장 해병대1사단 멧돼지여단 <국방일보 병영의창> 지...
    Date2020.05.01 Views738
    Read More
  6. [김형래 기고] 국군의 혁신을 위한 제언

    김형래 중령 해병대6여단 『무한혁신』(노나카 이쿠지로 저)은 세계 최강의 조직으로 성장한 미국 해병대의 생존전략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책이다. 저자는 미 해병대가 “통렬한 반성과 현실 직시 그리고 미래 예측...
    Date2020.05.01 Views536
    Read More
  7. 그들이 걸어온 조국수호의 길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을 기리며 권선혜 대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백범 김구 선생, 도산 안창호 선생, 매헌 윤봉길 의사, 철기 이범석 장군…. 대표적인 몇 분만 언급했지만, 머릿속에 떠오르는 임시정부 ...
    Date2020.04.16 Views265
    Read More
  8. 나의 꿈, 해병대에서 이루다

    임보배 하사 해병대2사단 선봉여단 [국방일보 병영의 창] ‘귀신 잡는 해병.’ 해병대 하면 누구나 떠올리는 문구다. 이 문구는 꿈이 없던 어느 중학생의 가슴을 울렸고, 이 울림이 해병대만이 누릴 수 있는 빨간 명찰...
    Date2020.04.08 Views337
    Read More
  9. 차이의 인정에서 시작되는 선진 병영문화

    정 인 교 중사 해병대6여단 포병대대 서해 최북단 백령도, 그중에서도 가장 높은 고지 관측소(OP)에서 임무를 수행하며 전역을 50여 일 남겨두고 있는 지금, 지난 군 생활을 되돌아보며 느낀 것이 있다. 나는 2014년...
    Date2020.02.24 Views576
    Read More
  10. 당신의 그릇은 군인정신으로 가득 차 있습니까?

    서 형 교 중위(진) 해병대2사단 백호여단 해병의 긍지, 해병 생활신조, 장교의 책무, 국군의 이념과 사명. 후보생 시절부터 임관 후 초군반을 수료하기까지 수없이 외워왔던 여러 문구다. 각기 내용은 조금씩 다르지...
    Date2020.02.24 Views325
    Read More
  11. [김동우 기고] 4년 후, 새로운 철인의 탄생을 기대하며

    김동우 해군군수사령부 수송관리처장·중령 나이 46세, 트라이애슬론 입문 4년 차. 최근 중국 우한에서 열린 ‘제7회 세계군인체육대회’ 출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수영 1.5㎞, 사이클 40㎞, 마라톤 10㎞를 완주해야 ...
    Date2019.11.28 Views1199
    Read More
  12. 나의 꿈에 날개를 달다!

    김동영 병장 해병대2사단 화룡대대 ‘정의와 자유를 수호하는 호국충성 해병대.’ 나는 어렸을 때부터 해병대를 동경했다. 해병은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을 바탕으로 전문적인 전투기술을 숙달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임...
    Date2019.11.06 Views112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 Next
/ 35
CLOSE

SEARCH

CLOSE